암등록사업
중앙암등록사업
지역암등록사업
국내지역암등록사업
해외지역암등록사업


   
 
국내 지역 암등록 사업
 

국내에서 시행된 최초의 지역암등록사업은 1983년부터 경기도 강화군에서 시행된 강화 지역암등록사업입니다. 1986년부터 1992년까지의 7년간의 암등록자료가 국제적 공인을 받아 1997년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 암연구소에서 발간된 Cancer Incidence in Five Continents, Vol VII에 실리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강화군은 인구수가 약 80,000명인 농촌지역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암통계를 생산하기에는 인구수가 작으며 원발부위별로 안정된 통계를 생산하기 위하여서는 장기간의 자료가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으로 인하여 대규모 인구를 대상으로 한 지역암등록사업의 필요성이 오래 전부터 제기되어 왔으나 제반 여건상 본격적인 지역암등록사업은 이루어지지 못하였고 다만 특정 원발부위를 대상으로 한 발생률 통계만이 의료보험자료를 이용하여 산발적으로 보고 된 바 있습니다.

1990년대에 들어서야 본격적인 지역암등록사업이 시행되었는데 1990년에 발족한 서울시 지역암등록사업을 기점으로 하여 부산(1995년), 대구(1997년), 광주(1997년), 인천(1998년), 대전(1999년), 울산(2000), 제주도(2000)에서 잇달아 지역암등록사업이 시작되었고 현재 대구,광주, 대전지역암등록 사업은 대구, 경북, 광주, 전남, 대전, 충남 지역으로 확대되었으며 2008년에는 충북,2010년에는 전북,경남, 강원 지역암등록본부 가 설치되어 지역암등록 사업의 결과를 통합하여 국가암통계를 산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400-711 인천시 중구 신흥동 3가 7-206 인하대병원 의료정보과내 /전화(032) 890-3287, 3290 / 팩스 : (032) 890-3293